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3,93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기독교에 대한 회원님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게시판 입니다.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성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 되며, 게시자는 강퇴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나의 이쁜 학생들
글쓴이 : munk  (220.♡.35.133) 날짜 : 2016-08-18 (목) 01:40 조회 : 14634 추천 : 4 비추천 : 0
지금 다니는 직장에 몸담은지는 일년이 채 안돼었지만 그새 함께 한지 근 일년이 된 제 학생들을 보면 박봉에 시달려도 보람을 느끼며 다니고 있습니다.
이른바 학습지 선생님.
아직은 경력도 과목도 그리 많지 않아 돈은 별로 못벌지만 나름 자긍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아이들을 가르치다 보면 참 아이들도 가지각색 이다가도 역시 애들은 애들이구나~싶을때도 많죠.
오늘도 수업끝내고 퇴근하면서 아이들 얼굴 하나하나 떠올리며 흐뭇한 미소로 돌아오며 항상 배고파 하며 제게 떡 없냐고 하던 아이가 생각나 글하나 올려봅니다.

제가 요즘 절에 다닌지 2개월 됬는데 49제 기도를 올리며 공양실에서 가끔씩 나눠주는 떡을 받아 들도 돌아다니다가 결국 먹지도 못하고 가방속에 들어있던 떡을 몇주전에 한 학생이 배고프다 하길래 준적이 있었죠.
제가 알기론 그 학생 집안이 기독교 집안이고 아이도 교회다니느걸로 알고 있어서 아무말 없이 건네준거 였죠.
알면 싫어할까봐요.
그 이후로 이녀석이 가끔씩 선생님 오늘은 떡 없어요?
라고 제게 애교를 떨길래 이 녀석이 알면 과연 먹을까 싶어 오늘도 배고프다고 하길래 오늘 수업 열심히 하면 떡 줄께~운을 띄워놓고 수업을 무사히 마치고 떡을 주면서 떡의 출처를 이야기 해주었네요.
그런데 의외로 이 녀석~
선생님 그 절이 어디예요?저도 갈래요.
하더랍니다.
생각지도 못한 반응이라 좀 당황스러웠지만 여기서 그리 멀진 않지만 그리 가깝지도 않다고 말은 해줬는데 녀석 종교따위는 그리 중요하지 않게 생각하는거 같아 얼마나 다행이였는지요.

가끔 초등학교 고학년 아이들만 해도 똑똑한 녀석들은 사리분별하고 생각할줄 알아서 가끔 이상한 소리를 들으면 제게 물어옵니다.
초5인 한 아이는 자기네 반 담임 선생님이 자꾸 수업시간에 이상한 소리를 하신다면서 교회얘기 하나님이 어쩌구저쩌구 일루미네이션은 악마를 추종하는거라느니 한다고 하는데 전 그냥 신경쓰지 말라고 하죠.
그런 개독들이 선생질 하면서 수업시간에 애들한테 그따위 소리나 하고 정말 한심하더만요.
저도 교육을 하는 입장에서 중립을 지키기 위해 치우친 이야기는 하지 않지만서도 공교육에 몸담은 개독 선생들은 정말 개념없는 인간들 너무 많더군요.

사실 저희 사무실에만 해도 14명중에 개신교인만 9명입니다.
심지어 목사 사모님도 계시구요.

그런데 가만보면 목사 사모님은 그나마 얌전하시고 말을 아끼는 분이라 큰 문제가 없는데 제 팀장과 옆팀장인 아주매들은 정말이지 진절머리 나도록 빼속까지 골수 개독이라 느무 피곤할 지경입니다.
한분은 입에 주여아부지를 무슨 감탄사를 달고 다니며 딸내미 남자친구가 교회를 안 다닌다는 이유로 헤어지길 바라니까요.
입사 당시 제 팀장님은 대놓고 교회 나가야 한다고 하던 분이라 첫 신고식때 못박아두었지요.
전 종교는 강요해서 되는게 아니니 스스로에 자유에 맏겨야 한다.라며 절대 제게 전도 금지를 요청하고 선을 그었거든요.
하지만 틈틈히 비집고 들어오려는 집요함에도 굴하지 않고 특유의 내공으로 버티는 중입니다.
얼마전에 제가 또 거부하니 그러더군요.
니가 아직 때가 안돼서 그런거라고~
하아~참 오만하고 독선적이죠.
이곳에서 개독들의 반격에 맞서 버티는 중인데 제가 얼마나 버틸수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쁜 아이들에게 에너지 받아 일하긴 하지만 선을 넘으면 제가 어떻게 하게 될지는 아직 그려지진 않네요.
아마도 본사에 고충사항으로 올리고 퇴사 할지도 모르죠.

메롱


기도하는 (59.♡.79.114) 2016-12-03 (토) 17:08
 힘 내시고 신념을 버리진 마세요. 응원할께요.
개똥참외 (183.♡.144.172) 2017-07-13 (목) 19:50

개독병자들이 믿는 신이   귀신인지 마귀신을 신봉하면서  예수로 착각하는 것인가 봅니다,

그들은 말과 행동이 다르니까요,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47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3475 경험담 고향설 17/03/27 3090 3 0
3474 여호와의증인 탈출이다!!! 종교는거짓이다 17/01/01 4410 3 0
3473 십일조 비밀 서울사랑 16/09/27 6869 6 1
3472 나의 이쁜 학생들 (2) munk 16/08/18 14635 4 0
3471 오랜만이네요. munk 16/08/16 6662 1 0
3470 여러분 하나님은 있어요 정말이에요! 바론 16/02/16 9615 5 1
3469 "양심적 병역거부"라며 군입대를 거부하는 개독에게 욕을 했다가… (1) 장천 16/01/04 13518 10 0
3468 광주사람인데... 잘생긴허당 15/11/08 7362 0 1
3467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왕따를당했어 15/11/07 5390 2 1
3466 교회 생활 이젠 접고자 합니다 개독탈출증세 15/11/06 6372 3 0
3465 제주도 서귀포 열방교회 전도 문제 非公開 15/10/31 6012 3 0
3464 서세원이 방언기도를 하면서 예수를 직접 만났다고 하네요 서울사랑 15/10/15 4535 9 0
3463 방언기도 수정 작업에 들어 갔습니다. 서울사랑 15/10/14 3770 1 0
3462 오늘 이천 시내 관고시장터에서 예수쟁이들을 봤습니다. NL1BL2GL3 15/10/12 3511 1 0
3461 기독교인에게 보내는 메일 4 (1) 서울사랑 15/10/07 3699 1 0
3460 기독교인 에게 보내는 메일 3 (1) 서울사랑 15/10/07 3488 1 0
3459 기독교인 들에게 보내는 메일 2 (1) 서울사랑 15/10/07 3898 1 0
3458 기독교인들에게 보내는 메일 1 (1) 서울사랑 15/10/07 6597 2 0
3457 교인들에게 진리를 전하면 교회는 건물만 남습니다. 서울사랑 15/10/07 3090 2 0
3456 어제 개독교 친구 대가리 한대 때렷습니다. (3) freewill 15/08/12 9666 5 0
3455 아니 기독교는 진짜 병신들인가.. 싶은게.. freewill 15/08/01 5301 6 0
3454 전 아직도 교회를 다니고 있습니다.... (9) 반기추구자 15/02/05 9492 1 0
3453 제가 보아온 교회 모습입니다. (6) 할부지할무니 14/11/06 9686 8 0
3452 개독 세뇌의 무서움 (9) 간다구 14/10/29 10612 13 0
3451    님, 벌 받는거 맞읍니다. (2) 넴츠 14/11/02 8985 3 3
3450 지방대라는 이유로 (6) 카엔노르씽 14/08/31 8162 7 0
3449 제 2화 개독중하교 기분 드러운 내경험 / 개독선생녀에 또라이 … (1) 공공의개독 14/08/19 8113 3 0
3448 개독중학교 기분 더러운 내경험 / 개털바구니 이용해 툭하면 돈… 공공의개독 14/08/18 4964 2 0
3447 기독교를 버리니 맘이 편하네요 (4) 캔디스 14/08/05 5739 5 0
3446 어느 개신교인과의 대화 (4) 건곤 14/06/13 6514 5 0
3445 어떤 개독 설교 중에 기억나는 거... 아르마 14/05/17 4877 6 0
3444 마루야마 겐지 <인생 따위 엿이나 먹어라>에서 퍼온 글 (2) 아르마 14/05/17 6189 2 0
3443 전도하는 아줌마... (2) 생각하는나무 14/05/01 6337 10 0
3442 여증과의 짤막한 대화 생각하는나무 14/04/08 5406 6 0
3441 이번에 가입한 게르만신화입니다. 저으 기독교경험담입니다. (6) 게르만신화 14/03/05 5880 8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5,997 건    오늘 : 828    어제 : 2,190    최대 : 12,198    전체 : 6,398,089      총회원 수 : 18,838 분    접속중 : 211(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