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049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글쓴이 : 허수정  (221.♡.82.233) 날짜 : 2017-11-14 (화) 00:44 조회 : 635 추천 : 0 비추천 : 0


몸에 난 상처에도 시간이 필요하듯

삶에는 적당한 시간이 필요한 때가 있다.



아무리 재촉해도 발갛게 물든 은행잎은 가을에 볼 수 있듯이 항상 곁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사람이 나를 사랑한다는 것은 분명 축복이다.



가끔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없을 만큼 무너지는 절망감이 있다.



지나간다.

흘러간다.

누구 때문이 아닌, 나 자신에게서 찾는 즐거움과 기대감으로 힘내세요 당신.



당신은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에요.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

고단하고 힘들겠지만 용기 잃지 마세요.

아무리 힘들어도 두려워하지 마세요.



인생의 주인공은 당신이니까요.

세상의 주인공은 당신이니까요.



누가 뭐라 해도 당신 때문에 행복 해 하는 사람이 있으니까요.

누가 뭐라 해도 당신이 있어 위안이 되는 사람이 있으니까요.

누가 뭐라 해도 당신이 있어 살맛 난다고 하는 사람이 있으니까요.

kr. (211.♡.165.42) 2017-11-24 (금) 08:16


https://www.youtube.com/watch?v=wjFnSHSiq7E

(가쓰라 테프트밀약)

     
     
칡넝쿨 (123.♡.205.81) 2017-11-25 (토) 17:29

至氣今至願爲大降  侍天主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

至氣今至願爲大降  侍天主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

至氣今至願爲大降  侍天主造化定  永世不忘萬事知~!!!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52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3) 반기련 16/04/19 120185 2 0
19521 [예수교의 허구(虛構)가 들통나지 않으려면]-헐! (1) 제삼자 11:33 14 0 0
19520 바이블 내용에 관한 세번째 질문 - 모든 기독교인에게.. 둔덕 11:02 16 0 0
19519 기독인들아, 제발 예수좀 그만 놔줘라 넴츠 10:03 20 1 0
19518 김미소님, ㅎㅁ님! 꿈에서 야훼(?)가 이런 계시를 했다면? (7) 북청개장수 09:21 30 1 0
19517 정의란 바로 이런 것입니다. (11) ㅎㅁ 08:17 39 0 1
19516 [예수쟁이 등급]-대박! (6) 제삼자 18/01/23 71 1 0
19515 [교회에 다니지 못할 자들]-대박! (4) 제삼자 18/01/23 91 3 0
19514 안티의 辯 (6) 겨울나무 18/01/23 70 2 0
19513 제삼자님의 무식함을 다시 폭로하다 (8) 김미소 18/01/22 106 0 3
19512 둔덕님,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이야기는 이런 뜻입니다 (5) 김미소 18/01/22 92 0 1
19511    댓글을 답글로 옮깁니다. (1) 둔덕 18/01/23 41 2 0
19510    기독인들이 영혼 질환자 임을 여실히 드러내는 장면 넴츠 18/01/23 46 2 0
19509 둔덕님, 본인의 입맛에 맞는 답변만 정답이고 다른 것은 동문… 김미소 18/01/22 47 0 1
19508    본인의 수준을 점검해보는 계기가 되기 바랍니다. 둔덕 18/01/23 33 1 0
19507 김미소님께.. 두번째 질문.. (7) 둔덕 18/01/22 108 0 0
19506 ["대신 내 딸들을 마음대로 가지고 놀아라"]-대박! (3) 제삼자 18/01/21 178 3 0
19505 성경은 하나님이 인류 구원을 위해 주신 계시의 말씀이다. (7) ㅎㅁ 18/01/21 143 0 5
19504    내용은 고사하고 (1) 갈롱 18/01/21 82 3 0
19503    일방적이고 선언적인 주장뿐인 글에 대한 답.. 둔덕 18/01/22 50 0 0
19502 실컨 질문하겠다던 갈롱님, 왜 잠잠합니까? 질문 기다리고 있… (9) 김미소 18/01/20 117 0 3
19501 제삼자님, 니체를 교훈삼아서 죽음을 준비해야하지 않을까요? (7) 김미소 18/01/20 116 1 3
19500    김미소 개독 목사의 언행(言行)에 격려의 박수를 보내노라. 칡넝쿨 18/01/22 53 3 0
19499 제삼자님이 무지하게 왜곡한 성경 귀절은 이런 뜻입니다. (4) 김미소 18/01/20 103 0 3
19498    그래도 손 바닥에 발목에 구멍난 자는 괜찮다. (2) 갈롱 18/01/21 59 1 0
19497 팔 다리 쑥~~~기도응답 (4) 북청개장수 18/01/20 97 2 0
19496 [예수교를 바르게 고쳐서 쓰자고?]-oh my god! (1) 제삼자 18/01/20 151 2 0
19495 예수를 믿기는 믿어야 될란가 봐요. 관리자님 ! (6) 갈롱 18/01/19 134 0 0
19494 둔덕님꼐 질문! (1) ㅎㅁ 18/01/19 94 0 2
19493 제삼자님의 글은 모두 앞뒤가 맞이 않는 모순입니다. - 증명 (16) ㅎㅁ 18/01/19 187 0 3
19492 제삼자님 답변 감사합니다. 또 하나 질문... (7) ㅎㅁ 18/01/19 101 0 2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7,084 건    오늘 : 1,389    어제 : 1,890    최대 : 12,198    전체 : 6,477,525      총회원 수 : 18,898 분    접속중 : 140(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