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자유토론
 • 비회원토론
 • 과학과 창조구라
 • 나의 경험담
 • 주제별토론
 • 구 자유토론
 • 휴지통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4,318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전도성 글, 반복적인 글, 정치적인 글, 원색적인 글 등은 삭제가 됩니다.
   • 게시자의 IP는 기록되어 일부 공개 됩니다.
   • 비회원은 하루에 5개의 글만 쓸 수 있습니다.
   • "휴지통으로 보내기"가 5개면 휴지통으로 이동됩니다.


   
모두 함께 웃어보자
글쓴이 : 보행자  (182.♡.130.56) 날짜 : 2017-05-10 (수) 06:41 조회 : 2377 추천 : 1 비추천 : 0
지금은 없어졌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청량리역 근처에는 창녀들이 모여 살던 동네가 있었다
.그런데 어떤 젊은 전도사 하나가 그동네에 돌아 다니며 복음을 전한다는 소문을 들었다
그래 생각하기를 " 그 전도사는 아무리 교인 없어도 그렇지 하필이면 그런 동네에가서 복음을 전할까 ?
궁금하기도 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하던 중 우연히 그를 알게되었다.

그래서 " 그곳에 사람들이 교회에 오면 다른 신도들이 불편하게 생각하지 않을까요?
물었더니 " 그들은 절대로 저희 교회에는 오지 않습니다 이미 제가 얼굴을 알고 자기신분이 노출된 마당에
오고 싶어도 어찌 오겠습니까? 다른교회라도 나가서 언젠가는 새로운 삶을 모색하라는 뜻이지요.
그의 대답이 었다.

나의오해했던것과 달리 그 젊은 전도사는 교회에서 나오는 헌금과 사비로 그들에게 도움을 주며 
오히려 봉사 활동을 하고있었던 것이였다

그런데 그의 진정성이 사람들에게 통했는지 그들중 한 여자가 아무도 몰래 혼자서 다른 교회에 다녔던 모양이다.
그런데 그곳이 하필이면 흔히 말하는 사이비같은 곳이였던 모양이였다, 하루는 그여자가 전도사를 만났을때
자신이 겪은 일에 대해 자초지종을 말하면서 ..

" 전도사님 내가 이래뵈도 어려서 부터 산전수전 다겪어본 터라 사람을 보는 눈치 하나는 있지요,
또 이런 우리들중에는 공장다닌다고 시골집에 거짓말을 하면서 제 동생들 대학까지 보낸 애들들도 있답니다,,
그런데 그교회 목사란 놈은 순 사기꾼에다가 거짓말을 밥먹듯하면서 돈만 내라는것이예요

그래서 내가 " 야 이놈아 차라리 나처럼 몸을 팔아라, 나는 비록 몸을 팔고 살면서 평생을
부끄러운줄 알았고 내영혼 만큼은 지켜왔다고 위안을 삼는다" 라고 한마디 해줄라다가
그냥 그만 다니기로 했단다,,
"
그 이야기를 듣고는 그 절은 전도사가 그 앞에서 차마 얼굴을 들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말하기를 " 차라리 몸을 팔아라 네 영혼을 지키고 "
스스로 부끄러운 줄도 모르는자가  남에게 부끄러운줄 알라고 호통치고 있다면 그게 사람이냐?"
그는 그 여자의 그 말이 자신에게는 성경 말씀보다 더 무섭게 들렸다고 했다,,.

,,,,,,
 


조선사람 (182.♡.130.56) 2017-05-14 (일) 17:37
그래서 전에도 미혹하며 사람잡던 바리새인보다 세리나 창녀가 천국에 먼저 간다고 했나 보죠?,,,

오히려 세리나 창녀만도 못한 짓이 될수 있다.?

해답은 죽어봐야 알겠구먼...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9,68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필독] 게시글 작성시 명예훼손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련 16/04/19 141766 2 0
19686 援ш 16:32 0 0 0
19685 紐⑤컮 06:43 16 0 0
19684 02:07 21 0 0
19683 도대체 천국에는...? (3) BHSW 18/05/20 162 4 0
19682    도대체 천국에는...? PP의 메세지(나) (4) lahbab 18/05/24 239 0 1
19681 기독교는 거짓된 종교 (2) 박광호 18/05/19 185 1 2
19680 꼭 사막 잡귀 광신도 녀석들은 말빨이 막히면 누구든 죽을 때… (13) NLBLGL 18/05/14 303 2 0
19679 하이웨이님에게 (8) 갈롱 18/05/06 491 3 0
19678    하이웨이님= 청와대와 한국인 구약성경 다니엘서 필독~~ ira… (3) lahbab 18/05/11 258 0 2
19677 신을 만난 사람들 7 : 전직 사탄숭배 대마법사 존 라미레즈의 … (1) 하이웨이 18/05/05 290 0 3
19676 신을 만난 사람들 6 : 전직 헤즈볼라 테러리스트 출신 이슬람 … (4) 하이웨이 18/05/04 328 0 2
19675    입교와 개종 갈롱 18/05/05 237 2 0
19674       갈롱님께 (6) 하이웨이 18/05/05 325 0 3
19673 반기련님들께 묻습니다. 뉴에이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 신입 18/05/04 247 0 0
19672 혹시 다음에 있는 개종이라는 카페에 있는 가입 퀴즈의 정답이… NLBLGL 18/05/03 235 0 0
19671 신을 만난 사람들 5 : 26년된 무당이 신을 만나다 (2) 하이웨이 18/04/30 339 0 3
19670    신을 만난 사람들 5 : 26년된 무당이 신을 만나다 (3) 지나가다 18/05/01 338 0 0
19669 영혼체. (3) 스피노자 18/04/28 274 1 0
19668    영혼체.---PP의 메세지(가) (3) lahbab 18/04/28 398 0 2
19667       과연 영혼의 죽음(둘째사망)이란 무엇인가? (7) 스피노자 18/04/29 269 1 0
19666 신을 만난 사람들 3 : 공부를 너무 못하던 학생이 서울대 수석… (4) 하이웨이 18/04/24 372 0 2
19665    하이웨이님 이런 경우는 어떻게 이야기합니까? 갈롱 18/04/25 296 2 0
19664 이 유튜브 동영상에서 청솔향이란 녀석이 궤변을 늘어놓더군요… (1) NLBLGL 18/04/23 323 1 0
19663 하이웨이가 주는 이미지 열매 18/04/22 327 2 0
19662 신을 만난 사람들 1 : 교회나가는 아내를 때려 죽이려 했던 남… (4) 하이웨이 18/04/22 419 0 2
19661    죽지말고 살면서 합시다. 갈롱 18/04/23 290 2 0
19660 문의드립니다. 무명 18/04/21 311 1 0
19659 마리아의 속도 위반설 갈롱 18/04/19 350 1 0
19658 하이웨이님이 아무리 외처도 물타기밖에 안된다. 갈롱 18/04/19 314 4 0
19657 전 기원전과 기원후를 예수란 새끼가 탄생 전과 후의 시대로 … (2) NLBLGL 18/04/18 307 2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8,033 건    오늘 : 2,391    어제 : 2,781    최대 : 12,198    전체 : 6,779,703      총회원 수 : 18,947 분    접속중 : 358(회원 : 0)